FKMI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주요소식 > 회원단체 소식
 
작성일 : 17-10-25 13:13
[부산항만공사] 부산항의 뿌리인 항만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항만연관산업 발전방안 워킹그룹(5차)' 개최
 글쓴이 : FKMI
조회 : 102  
BPA, 부산항의 뿌리인 항만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항만연관산업 발전방안 워킹그룹(5차)’개최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지난 20일 오후 부산항만공사 3층 중회의실에서 항만연관산업 발전을 위한 제5차 워킹그룹을 개최하였다.
이번 제5차 워킹그룹에서는 예선업, 도선업, 컨테이너수리업 대표들이 참석하여 애로사항을 제시하고 개선방안을 집중 논의하였다.
예선업계에서는 △신항 예선 정계지 내 급수전 활용 및 육전 용량 증설 △노후선박 건조시 보조금 및 저금리 대출 지원 등을 요청하였다.
도선업계는 △부두 내 노후화된 방충재 보강 △양곡부두 증심 △신항 한진부두 계선주 추가 등을 부산항 내 개선 필요사항으로 제시하였다.
컨테이너 수리업계는 △터미널 내 수리부지 임대료 부담 해소 및 수리요율 안정화 등을 필요하다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날 업계에서 제시한 사항에 대해 개선방안을 마련,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부산항 항만연관산업은 항만의 뿌리산업으로서 동 산업의 육성·지원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항만용역업·물품공급업·선박수리업·선박급유업·검수·검량·감정업·예도선업 등 항만연관산업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워킹그룹은 지난 7월 부산항의 고부가가치화 및 부산항을 동북아 해양·항만서비스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산지방해양수산청·부산시·한국해양대학교·KMI·부경대 등 관련 전문가 9명으로 구성·운영중에 있다.

본 워킹그룹은 향후, 3차례 더 본회의를 실시한 후 올해 연말에 정부, 부산시, BPA, 업계 등 기관별로 부산항 항만연관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담당 : 항만산업지원부 윤지현 부장, 홍은지 대리 ☎ 051-999-3120, 3124

 
   
 

FKMI 개인정보보호정책이용약관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100번지, 세종빌딩 10층 사단법인 전국해양산업총연합회 /  TEL : (02)739-0309,1551 FAX : (02)739-1564
Copyright(C) 2009  The Federation of Korea Maritime Industries. All Right Reserved.ADMIN